정부 "4월 중 노바백스 국내 위탁생산...인허가 거치고 빠르면 6월 도입" > 사회.정치

본문 바로가기


라임하우스문화인터넷신문 로그인

최종편집일시 : 2021-08-04 11:23:56














 

사회.정치

정부 "4월 중 노바백스 국내 위탁생산...인허가 거치고 빠르면 6월 도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4-13 09:44 조회949회 댓글0건

본문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비대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정부가 이달부터 미국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서 위탁 생산된다고 밝혔다. 다만 실 도입은 인허가를 거쳐 2분기 막바지인 6월에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000만명 분을 계약한 노바백스 백신은 당초 2분기부터 순차적 도입이 예정돼 있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브리핑에서 “(노바백스 생산 원부자재에) 세포배양용 백이나 세포여과용 필터 등이 있는데 9가지 품목 중 4개에 대해 4월 말까지 확보를 했다”며 “인허가가 신속하게 이뤄지면 6월부터 노바백스 백신이 출시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자료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반기 중에 노바백스 백신의 품목 허가가 나오고 원·부자재 추가 확보, 수율 증대 등을 전제로 할 때 3분기까지 1000만 명분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3분기부터는 안정적으로 국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상반기 도입 물량과 관련해 “이달 생산 공정에 착수했으며 생산 여건에 따라 앞으로 구체화 될 예정"이라고만 언급했다. 실제로 백신을 쓸 수 있는 시기는 백신 허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전망이다.

권 1차장에 따르면 올해 공급하기로 계약된 백신이 노바백스 물량을 포함해 7900만명이다. 권 1차장은 “이는 국내 전체 인구의 150% 수준”이라며 “이 중 상반기인 6월까지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이미 들어온 물량을 포함해 1200만 명분”이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687억원을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예산 지원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권덕철 장관은 “우리 기업이 우리 기술로 개발한 국내 백신을 확보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정부는 임상시험 비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선구매 등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1차장은 국내 백신 개발에 지난해 490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히면서 “올해 68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필요시 추가예산 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limehousenews.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제호명 : 라임하우스문화 인터넷 신문 | 회사주소 : 경기도 용인시기흥구 서그내로15번길 13-13 | 발행인겸 편집인 : 김미정 대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김미정 | 관리자이메일 : j14400@naver.com
등록번호 : 경기.아51912 | 등록일 : 2018년 07월 04일 | 전화번호 : 010-4597-5026 . 031-211-5026
라임하우스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