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등 주요 외신 “여우조연상 윤여정, 새역사 썼다” > 생활.문화

본문 바로가기


라임하우스문화인터넷신문 로그인

최종편집일시 : 2021-08-04 11:23:56














 

생활.문화

NYT 등 주요 외신 “여우조연상 윤여정, 새역사 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4-27 09:40 조회886회 댓글0건

본문

배우 윤여정(왼쪽)과 한예리가 25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배우 윤여정(73)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자 주요 외신이 아시아 여배우가 아카데미 시상식에 새역사를 썼다며 집중 조명했다.

25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는 "미나리에서 익살스러운 할머니 역할을 연기한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이는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이며 아시아 배우 중에서는 1958년 ‘사요나라’로 수상한 미요시 우메키에 이어 두 번째"라고 보도했다.


이날 윤여정의 수상소감도 화제였다. NYT는 이날 윤여정이 자신과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향해 "우리는 서로 다른 역할을 했기에 경쟁으로 볼 수 없다"라며 "나는 그저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선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소개했다.

이어 " "나보고 계속 일을 하라는 두 아들의 잔소리 덕분에 이 상을 받은 것 같다"라며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고, 자신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의 김기영 감독에게 감사를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한편 로이터통신, AFP통신 등 주요 외신들도 윤여정의 수상 소식을 긴급 속보로 타전했다. 로이터는 한국 영화계의 우상인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에서 드세고 틀에 얽매이지 않는(spirited and unconventional) 할머니 역할로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고 보도했다. AFP는 윤여정의 수상 소식을 전하며 가족 영화인 미나리에서 '거칠것 없는(feisty) 할머니' 역할을 했다고 소개했다.

[황민규 기자 durchman@chosunbiz.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limehousenews.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제호명 : 라임하우스문화 인터넷 신문 | 회사주소 : 경기도 용인시기흥구 서그내로15번길 13-13 | 발행인겸 편집인 : 김미정 대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김미정 | 관리자이메일 : j14400@naver.com
등록번호 : 경기.아51912 | 등록일 : 2018년 07월 04일 | 전화번호 : 010-4597-5026 . 031-211-5026
라임하우스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